배우 고현정이 현재 출연 중인 ‘리턴’ 스태프들에게 롱패딩과 화장품을 깜짝 선물했다.

SBS 수목드라마 ‘리턴(return)’은 지난 17일 첫 방송되자마자 지상파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데뷔 이후 처음으로 맡은 변호사 캐릭터를 완벽히 소화 중인 고현정의 활약이 돋보였다.

또한 그녀는 경찰 독고영역 이진욱 뿐만 아니라 악의 4인방을 맡은 신성록, 봉태규, 박기웅, 윤종훈, 그리고 정은채 등과도 환상적인 연기호흡을 선보이고 있다.

이 와중에 고현정이 지난해 말 스태프들을 위해 통큰 선물을 나눠준 사연이 알려지면서 훈훈함을 더하고 있다.

사실 ‘리턴’의 촬영이 초겨울부터 진행되어 한겨울까지 이어지고 있음을 감안, 그녀는 스태프들에게 가장 좋은 선물을 생각하다 롱패딩을 떠올렸다. 이와 함께 고현정은 스태프들이 피부까지 챙길 수 있도록 화장품 세트를 같이 선물했다.

무려 150여벌의 롱패딩과 150여개의 이르는 화장품 세트가 나눠졌고, 덕분에 현재 ‘리턴’의 촬영 현장에서 스태프들은 똑같은 롱패딩을 입고 촬영에 임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고현정씨가 이처럼 깜짝 놀랄만한 통 큰 선물을 스태프 전원에게 나눠줘서 모두들 고마워했다”라며 “덕분에 모두들 추운 겨울도 이기고 촬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팀워크도 더욱 돈독해졌다. 따뜻한 마음 씀씀이를 보여준 고현정씨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SBS 새 수목드라마 ‘리턴’은 도로위에 의문의 시신이 발견됨에 따라 4명의 상류층이 살인용의자로 떠오르고, 이에 따라 TV 리턴쇼 진행자 최자혜(고현정) 변호사가 촉법소년 출신 독고영(이진욱) 형사와 함께 살인 사건의 진실을 파헤쳐 나가는 범죄스릴러드라마다.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SBS-TV를 통해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