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주인공' 표절 논란 테디

선미 표절 논란

가수 선미의 신곡 '주인공'이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18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 선미의 '주인공'은 19일 오전 9시 7개 음원차트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와 동시에 일각에서는 '주인공'이 셰릴 콜의 '파이트 포 디스 러브(Fight For This Love)'와 흡사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곡은 여러 곡으로 히트를 쳤던 테디가 작업한 곡이다.


앞서 자이언티는 소속사 더 블랙 레이블의 대표인 테디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지난해 2월 진행된 'OO' 발매 기념 인터뷰를 통해 자이언티는 "(테디는) 개인적으로 정말 존경하는 분이다. 긴 시간 동안 꾸준하게 그런 작업물들과 업적들을 낼 수 있다는 게, 그러면서도 변하지 않았다는 게 정말 존경스럽고 좋다. 그렇기 때문에 형이 해주는 한마디 한마디가 기억에 남는다"고 존경심을 드러낸 바 있다.

그는 "특히 형이 절 팬으로서 지지해준다는 느낌을 받는다. 앨범을 만드는 과정에서 테디 형이 관여하신 게 없다. 절 위해주고 믿어주고 지지해주는 것만으로 엄청 힘이 됐고 그래서 더 결과가 좋은 것 같다"며 "소속사를 옮긴 뒤 음 음악적 개입보다 오히려 제 위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편의를 봐줘서 감동받았다"고 밝혔다.

한편 선미는 지난해 ‘가시나’에 이어 '주인공' 역시 테디와 함께 작업했다. 이번 표절 논란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