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미 주인공 표절 논란

선미 표절 논란

가수 선미의 신곡 '주인공'이 발매 직후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선미는 지난 18일 오후 6시 싱글 '주인공'을 발표했다. '주인공'은 더 블랙 레이블 프로듀서 테디(TEDDY)와 24가 작사, 작곡, 편곡을 공동 작업했으며, 선미가 작사에 참여했다.

‘주인공’은 발매 직후부터 19일 현재까지 주요 온라인 음원차트 1위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네티즌들은 두 곡을 비교하는 게시물들을 올리며 "선미의 '주인공'이 '파이트 포 디스 러브(Fight For This Love)'의 멜로디와 전체적인 분위기를 따라한 것 같다"고 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이와 관련, 선미 소속사 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상황을 파악 중"이라는 입장을 남겼다.

‘주인공’은 지난해 ‘가시나’로 큰 인기를 모았던 선미의 프리퀄 싱글로 주목을 끈 가운데 이번 표절 논란에 대해 어떤 반응을 보일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