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제공

북한은 예술단 방문을 위한 사전점검단 파견과 관련해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사진)을 비롯한 7명의 대표단을 오는 20일 남측에 보내겠다고 제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19일 "북측은 남북고위급회담 북측단장 리선권 명의 통지문을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였던 조명균 장관 앞으로 보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측은 현 단장을 비롯한 대표단을 경의선 육로를 이용하여 파견하겠다며 체류일정은 1박2일로 한다고 통지했다. 정부가 북측의 제의에 응하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북측 인사들이 남측을 처음으로 방문하게 된다.
사전점검단은 서울과 강릉을 오가며 공연장을 둘러보고 남측 관계자들과 공연 일정 및 내용, 공연에 필요한 무대 조건과 설비 등에 대한 논의를 할 것으로 보인다. 북측 예술단은 서울 및 평창에서 가까운 강릉에서 1차례씩 공연을 하기로 남북이 합의한 바 있다.

북측은 이번 통지문에서 현송월을 남측에 파견하기로 한 삼지연관현악단장으로 호칭했다. 현송월은 지난 15일 예술단 파견 논의를 위한 실무접촉에 대표로 나서면서 관현악단 단장이라는 직책으로 나와 사실상 차석대표의 역할을 했다.

남북은 당시 실무접촉에서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삼지연관현악단 140여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을 남측에 파견하기로 합의했으나 과거 북한 보도에 삼지연관현악단이 거론된 적이 없어 악단의 구성과 단장이 누구인지 등에 관심이 쏠렸다.

정부는 북측 제의를 검토한 후 이날 중 회신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