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DB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도가 60%대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9일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16~18일 전국 성인 1004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해 '잘한다'고 평가한 응답자는 67%로, 지난주보다 6%포인트 하락했다.

부정 평가는 7%포인트 늘어난 24%를 기록했으며, 9%는 의견을 유보했다.

연령대별로는 30대에서 82%의 지지율로 가장 높았고, 19~29세 75%, 40대 75%, 50대 63%, 60대 이상 50%로 나타났다.

지지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93%, 바른정당 지지층에서 41%,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 25% 등의 지지율을 보였다.
갤럽은 "50대 이상보다 40대 이하에서 긍정 평가 하락률이 상대적으로 컸다"고 분석했다.

긍정 평가자들은 그 이유로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17%), '개혁·적폐 청산'(14%),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11%),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7%), '대북 정책·안보'(6%), '외교 잘함', '전반적으로 잘한다', '전 정권보다 낫다', '최저임금 인상'(이상 각각 4%) 순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부정 평가자는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21%),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북핵·안보'(8%), '최저임금 인상'(7%), '친북 성향', '과도한 복지'(이상 6%), '독단적·일방적·편파적', '평창올림픽 남북 단일팀 구성', '보여주기식 정치'(이상 5%) 등을 이유로 꼽았다.

정당지지도는 더불어민주당 46%, 자유한국당 9%, 바른정당 8%, 국민의당 4%, 정의당 4% 등으로 집계됐다. 바른정당은 2%포인트 상승한 수치며, 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지지율 변화가 없었다. 자유한국당은 2%포인트, 정의당은 1%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