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정부 컨트롤 타워가 가상화폐 작전세력"
하태경 "가상화폐 엠바고, 책임자 문책해야… 촛불 개미들 등골 빼먹은 사건"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19일 "가상 화폐 관련한 정책 발표 전 엠바고를 건 정부 컨트롤 타워가 작전세력의 주범이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10시 15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 말 한마디로 가상화폐 시세가 폭락과 폭등을 반복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시세변동과 함께 정부 보도자료를 엠바고를 걸고 해제하기까지 시간대별로 시세변동 분석한 결과, 엠바고 걸고 해제까지 40분동안 시세차익 상당히 큰 폭으로 변화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가 있었다"면서 "국무조정실이 엠바고 보도자료에 대한 문자공지가 9시이고 엠바고 해제가 9시 40분인데 이는 작전을 하기에 충분한 시간이다"라고 주장했다.

엠바고란 '보도 시점 유예' 또는 '시한부 보도 중지'라는 저널리즘 관행을 지칭한다. 즉 보도에서 언론이 취재원과 합의해 언제 보도할 것인가를 결정하는 것을 말한다.
하 최고위원은 "최근 정부 일거수일투족에 개미 투자자가 주목하고 정부 말 한마디로 가상화폐 시세가 폭락과 폭등을 반복한다"면서 "법무부 장관이 폐쇄할거란 발언했을 때와 금융위서 거래소 폐쇄는 부처간 조율됐다고 할 때 폭락을 했고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라는 확인을 했을때 올랐다. 이렇게 말 한마디에 시세가 변동한다는 것을 아는 정부가 엠바고를 건 것 자체가 충격이다"라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정보 정책을 엠바고 건 이후 작전타임은 40분이었다"면서 "가상통화 시세에 변화 가져오는 정부 발표는 전격발표 해야지 예고하고 발표한다는 자체가 작전을 펼칠 수 있는 시간을 준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어 "정부가 엠바고 건 것이 시세 영향을 안 미칠거라고 생각하고 했으면 무능한 것이고, 알고도 40분간 작전 시간 준 것은 촛불개미들 등골 빼먹은 사건이다"라면서 "이는 굉장히 지능적인 작전세력이다"라며 "40분간 시간을 엠바고 벌어줘서 정보 빠른 사람은 벌고 정보느린 촛불개미는 잃고 그럼 가장 순박한 일반 개미가 잃는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최고위원은 "정부에서 엠바고를 걸겠다고 기획한 사람과 이걸 승인한 책임자를 밝혀야 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엠바고 보도자료 사건에 대해 철저히 진상조사하고 작전타임을 벌어준 책임자를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할때 가상통화 보유도 공개 의무화하는 법을 발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