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정부 컨트롤 타워가 가상화폐 작전세력"
하태경 "가상화폐 엠바고, 책임자 문책해야… 촛불 개미들 등골 빼먹은 사건"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

하태경 바른정당 최고위원은 19일 "정부 컨트롤 타워가 가상화폐 작전세력이다"라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10시 15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무조정실이 가상화폐 관련 보도자료를 엠바고 배포한 것이 작전이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시세변동과 함께 정부 보도자료를 엠바고를 걸고 해제하기까지 시간대별로 시세변동 분석한 결과, 엠바고 걸고 해제까지 40분동안 시세차익 상당히 큰 폭으로 변화했다는 것을 확인할 수가 있었다"면서 "국무조정실이 엠바고 보도자료에 대한 문자공지가 9시이고 엠바고 해제가 9시 40분인데 이는 작전을 하기에 충분한 시간이다"라고 주장했다.
하 최고위원은 "최근 정부 일거수일투족에 개미 투자자가 주목하고 정부 말 한마디로 가상화폐 시세가 폭락과 폭등을 반복한다"면서 "법무부 장관이 폐쇄할거란 발언했을 때와 금융위서 거래소 폐쇄는 부처간 조율됐다고 할 때 폭락을 했고 청와대가 사실이 아니라는 확인을 했을때 올랐다. 이렇게 말 한마디에 시세가 변동한다는 것을 아는 정부가 엠바고를 건 것 자체가 충격이다"라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정보 정책을 엠바고 건 이후 작전타임은 40분이었다"면서 "가상통화 시세에 변화 가져오는 정부 발표는 전격발표 해야지 예고하고 발표한다는 자체가 작전을 펼칠 수 있는 시간 준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하 최고위원은 이어 "정부가 엠바고 건 것이 시세 영향을 안 미칠거라고 생각하고 했으면 무능한 것이고, 알고도 40분간 작전 시간 준 것은 촛불개미들 등골 빼먹은 사건이다"라면서 "이는 굉장히 지능적인 작전세력이다"라며 "40분간 시간을 엠바고 벌어줘서 정보 빠른 사람은 벌고 정보느린 촛불개미는 잃고 그럼 가장 순박한 일반 개미가 잃는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최고위원은 "정부에서 엠바고를 걸겠다고 기획한 사람과 이걸 승인한 책임자를 밝혀야 한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엠바고 보도자료 사건에 대해 철저히 진상조사하고 작전타임을 벌어준 책임자를 문책하라"고 요구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