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졌던 수도권은 잠시 잠잠해졌지만 남·서부 곳곳에선 초미세먼지(PM2.5)가 극성이다. 남·서부 일대 대부분이 '나쁨' 수준의 농도를 보이고 있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19일 오전 9시 현재 지역별 세제곱미터(㎥)당 일평균 PM2.5 농도는 부산 84㎍, 광주광역시 57㎍, 대전 53㎍, 울산 63㎍, 충북 54㎍, 전북 55㎍, 전남·경북 61㎍, 경남 74㎍ 등이다. 이들 지역은 모두 '나쁨'(50㎍/㎥) 수준에 해당했다.

같은 시각 제주(47㎍/㎥)와 충남(42㎍/㎥)도 '나쁨' 수준 턱밑까지 농도가 높아졌다.

하지만 이번주 들어 일평균 PM2.5 농도가 80∼100㎍/㎥까지 올랐던 수도권 지역은 서울 31㎍/㎥, 인천 24㎍/㎥, 경기 36㎍/㎥ 등으로 떨어졌다.
허국영 국립환경과학원 연구관은 "대륙 고기압의 힘이 약해 북서 기류가 수도권에서만 미세먼지를 밀어냈다"며 "또 수도권에 있던 미세먼지들이 남하하면서 남부 지방의 농도가 높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초미세먼지는 주말에도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대기 정체로 국내 대기오염물질이 쌓인 데다 새벽부터 낮 사이 국외 미세먼지 유입이 더해지는 탓이다.

환경과학원의 예보에 따르면 토요일인 20일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강원권·충청권·호남권·대구·경북에서 '나쁨' 수준으로 오를 전망이다. 특히 전 권역에서 일시적으로 '나쁨'∼'매우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