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모모랜드의 주이가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루머에 반박했다.

모모랜드의 소속사 더블킥컴퍼니 측은 19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주이와 관련한 근거 없는 악의적 비방글에 대한 입장을 밝힌다”며 “현재 각종 포털사이트 및 커뮤니티 게시판에 떠도는 주이의 학교 폭력 관련 억측은 악성 루머이며 허위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속사는 “소중한 꿈을 위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있는 소녀들이 더 이상 거짓된 소문에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리며 이 시간 이후 악의성 짙은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법적 강력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 상에 한 네티즌은 "애들 괴롭힐 거 다 괴롭히고 데뷔하면 될 것 같았냐"며 "나 말고도 피해자가 많은데 사과를 하고 방송에 얼굴 비춰야지"라는 글로 루머를 퍼뜨렸다.

한편 모모랜드는 지난 3일 새 미니앨범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뿜뿜’으로 사랑 받고 있다.

다음은 주이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모모랜드 주이의 소속사 더블킥컴퍼니입니다.

최근 주이와 관련한 근거 없는 악의적 비방글에 대한 소속사의 입장을 드립니다.

현재 각종 포털사이트 및 커뮤니티 게시판에 떠도는 주이의 학교 폭력 관련 억측은 악성 루머이며 허위 사실임을 명확히 밝힙니다.

소중한 꿈을 위해 매 순간 최선을 다하고 있는 소녀들이 더 이상 거짓된 소문에 상처받지 않도록 부탁드리며 이 시간 이후 악의성 짙은 비방과 루머,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모든 행위에 대해 법적 강력 대응에 나설 것임을 알려드리는 바입니다.

다시 한 번 주이와 모모랜드를 사랑해주시고 격려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드립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