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소프트뱅크가 15%의 지분을 보유하게 돼 우버의 최대 주주가 됐다.

18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소프트뱅크가 주도한 투자자 그룹은 두 달간에 걸친 지분 인수 작업을 통해 최종적으로 17.5%의 우버 지분을 넘겨받았다. 이 가운데 소프트뱅크는 단독으로 15%의 우버 지분을 보유하게 됐다.

트래비스 캘러닉 전 우버 최고경영자(CEO)는 자신의 보유 주식 29%를 소프트뱅크에 넘긴 것으로 확인됐다.
지분 인수 작업이 종료되면서 우버의 시장 가치는 종전 680억 달러에서 30% 하락한 480억 달러가 됐다. 그러나 비상장 회사 중에서는 여전히 가장 높은 기업가치를 지닌 회사로 평가받는다.

지난해 초 불거진 성추행 파문과 캘러닉 CEO 사퇴 등 악재가 잇따랐지만 소프트뱅크가 최대 주주가 돼 새로운 이사진이 꾸려짐에 따라 위기 탈출의 전기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우버는 소프트뱅크와의 지분 협상 과정에서 2019년 기업공개(IPO)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