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과 중소벤처기업인·소상공인 간담회에 만찬주 선정

가평잣막걸리가 청와대에서 개최된 중소벤처기업인·소상공인 만찬 간담회에서 공식 만찬주로 선정되어 참가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문재인대통령과 참가기업인 26명 등 49명은 지난 16일 만찬을 겸한 간담회에서 가평잣막걸리를 비롯한 전복, 문어, 설렁탕 등 한국의 전통 음식을 함께 하며 환담을 나누며 중소벤처기업과 소상공인들의 발전방향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격려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건배사는 참석자 가운데 최연장자인 (주)코맥스 변봉덕 대표와 최연소자인 ‘1913 송정역시장 느린 먹거리’ 노지현 대표가 맡았다.

청와대 관계자는 가평잣막걸리를 만찬주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가평잣막걸리를 만드는 (주)우리술(대표 박성기)은 막걸리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으며, 병당 20원씩 적립하여 장학금을 기부하고 있다. 또한 고용노동부와 장년고용활성화 캠페인도 함께 추진 중인 지역의 건강한 중소기업 제품이라 선정했다”고 밝혔다.

실제로 2014년 대한민국주류대상과 2015년에 우리술품평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가평잣막걸리는 가평 지역에서 각종 문화활동과 봉사활동을 하면서 상생협력을 실천하는 (주)우리술의 대표 제품이다.

(주)우리술 관계자는 “가평잣막걸리가 청와대 만찬주로 선정된 것에 대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