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가는 이희범 조직위원장
"북한 선수단 규모는 IOC가 결정"

남북 체육 실무자들이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종목에 합의했다. 북한은 피겨스케이팅 페어, 여자 아이스하키에 이어 알파인 스키, 크로스컨트리 등 네 개 종목에 선수를 파견하기로 했다.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사진)은 18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주재하는 평창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스위스 로잔으로 떠나기 전 “남북 체육 실무자들이 회담에서 북한의 참가 종목을 합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위원장은 “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 숫자도 남북 간에 합의했지만, 공개할 수는 없다”며 “기본적으로 올림픽의 초청 주체는 IOC이고, 남북한 합의는 IOC의 기준에 따르게 돼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평창동계올림픽 출전권을 자력으로 확보하고도 국제빙상연맹(ISU)에 출전 신청을 하지 않은 피겨스케이팅 페어의 염대옥-김주식은 IOC와 ISU의 배려에 따라 가장 먼저 구제되는 북한 선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알파인 스키, 크로스컨트리,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들은 20일 로잔에서 열리는 평창 회의에서 최종 결정된다.
이 위원장은 “남북이 합의하더라도 우리가 결정할 수 있는 부분은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예술단의 방문 경로 등과 같은 문제”라며 “북한 선수단 수 등은 전적으로 IOC의 결정에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평창회의에는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대한올림픽위원회·민족올림픽위원회(북한), 남북한 정부 고위 인사, 남북한 IOC 위원 등 4자가 참여한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 위원장,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겸 대한올림픽위원장, 유승민 IOC 선수위원과 실무진으로 이뤄진 우리 대표단은 18일 스위스로 출국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