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인증서·현판 전달

대한상공회의소는 18일 울산 동구와 전북 완주군을 ‘기업환경 우수지역’으로 인증했다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이날 울산 동구청과 전북 완주군청에서 잇달아 인증 수여식을 열어 기업환경 우수지역 인증서와 현판을 전달했다.

대한상의는 매년 전국 228개 지방자치단체 행정서비스의 기업 만족도 등을 조사해 기업환경 우수지역을 선정한다. 지난해에는 울산 동구가 기업 체감도 부문 1위, 전북 완주군이 경제활동 친화성 부문 1위에 올랐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가운데)은 “지난 4년 동안 경제활동 친화성이 우수한 지자체가 세 배로 늘었다”며 “앞으로도 더 좋은 기업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행정 서비스를 개선하는 지자체가 늘어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