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유승민 통합선언
통합 반대파 "반민주적 시도" 폄하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양당의 통합을 공식 선언한 데 대해 통합 반대파는 "반민주적 시도"라고 밝혔다.

안 대표와 유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힘을 합쳐 더 나은 세상, 희망의 미래를 열어가는 통합개혁신당(가칭)을 만들겠다. 오늘 저희 두 사람은 양당의 대표로서 어떤 어려움도 극복하고 통합개혁신당의 성공을 위해 노력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통합 반대파 최경환 의원은 즉각 성명을 내고 "더 이상 새로울 것도 없고, 희망도 없는 지루한 말잔치다"라면서 "안철수 새정치의 타락, 유승민 보수개혁의 공허함을 목격했다"고 비판했다.

통합 반대파는 이어 "두 대표의 생뚱맞은 보수대야합 통합 선언은 촛불혁명을 거부하는 반역이고, 평화개혁 세력과 대결하려는 반민주적 시도"라면서 "분당 위기에 처한 ‘꼬마 안철수’, ‘꼬마 유승민’의 마이너스 합당은 보수패권야합으로 다당제를 죽이고 한국 정치를 무한대립 구체제로 퇴행시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대변인 또한 논평을 통해 "안철수 대표와 유승민 대표의 결합이 국민들에게 어떤 희망을 줄 수 있나"라면서 "상처뿐인 결합은 생존을 위한 그들만의 피난처일 뿐이고 그리 오래가지 못할 것이다. 당내통합도 못하는 지도자들끼리 통합을 논한다는 것 자체가 이율배반적"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