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선미가 몸매가 아닌 몸의 선과 표정으로 섹시함을 표현한다고 밝혔다.

선미는 18일 서울 삼성동 라마다서울 호텔에서 신곡 '주인공'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지난해 열풍을 일으킨 '가시나' 이후 5개월 만에 발표하는 싱글 타이틀로, '가시나'의 프리퀄 곡이다.

이날 선미는 '섹시함 속에 우아함이 있다'는 기자의 말에 "나는 내 자신을 제일 잘 알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뭐가 어울리는지 뭐가 안 어울리는지"라며 "보시다시피 내가 글래머러스한 몸이 아니기 때문에 몸매를 부각시켜서 섹시함을 표현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내가 잘 할 수 있는 게 뭐가 있나 생각하다 보니 부모님이 물려주신 팔다리로 예쁜 선을 만들고 과하지 않은 표정을 지어서 연기를 하는 것이다. '섹시할 거야'라는 것이 아니라 내가 하고 싶은 말을 연기해서 보여드린다"고 밝혔다.

선미는 압도적인 퍼포먼스로 여성 솔로 아티스트의 독보적 위상을 재확인시킬 예정. 이날 오후 6시 '주인공' 발매와 동시에 Mnet '엠카운트다운'로 화려하게 컴백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