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고현정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SBS 새 수목드라마 ‘리턴(return)’(극본 최경미/연출 주동민/제작 스토리웍스)은 속도감 있는 전개와 더불어 고현정의 녹슬지 않은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17일 방송된 '리턴' 1회에서는 독고영(이진욱 분)의 잘못을 주장하는 최자혜(고현정)의 모습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졌다.


최자혜는 변호사이자 TV 법정 쇼인 '리턴' 진행자로 등장해 신월동 연립주택 살인사건의 초동수사가 잘못되었다고 주장하고, 마음대로 행동하는 파트너 변호사(박준규)를 카리스마로 눌렀다.

시청자들이 게시판을 통해 아쉬워 한 점은 예전에 비해 눈에 띄게 부은 고현정의 얼굴이었다.
카리스마 넘치는 변호사 최자혜 역에 몰입도를 떨어뜨린 다는 것.

고현정은 고졸 출신 흙수저 변호사이자 TV ‘리턴쇼’ 진행자인 최자혜의 고독한 분투와 처절함을 표현하는 캐릭터다.

전작에서 부드러우면서도 날카로움이 동반된,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했던 고현정의 미모를 보아왔던 시청자들은 아쉬움을 표할 수 밖에 없었다.

네티즌들은 "목소리에 힘을 빼고도 저런 카리스마를 표현하다니 고현정 짱이다"는 호평과 더불어 "입금됐는데 현정 누나 상태가 왜저렇지", "얼굴이 너무 부었다", "다이어트 실패해서 코디가 고생많겠다"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