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학대가 사라지길"

제작진의 진심, 배우들의 마음이 담겼다. 배우 이보영과 허율이 드라마 '마더'를 통해 세상에 가슴 저릿한 메시지를 던진다.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는 동명의 일본드라마를 리메이크한 작품으로, 엄마가 되기엔 차가운 선생님 수진(이보영 분)과 엄마에게 버림받은 8살 여자 아이 혜나(허율 분)의 진짜 모녀가 되기 위한 가짜 모녀의 가슴 시린 러브 스토리를 그렸다.

세대불문하고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모성애를 소재로 다채로운 어머니의 모습을 담아낸다. 특히 한 아이의 엄마가 되기로 결심한 여성이 천천히 엄마가 되는 과정은 눈물 나는 감동과 따뜻한 위로를 건넬 예정이다.

18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이보영, 허율, 이혜영, 고성희, 정서경 작가, 김철규 PD가 참석해 작품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 PD는 "인간이 맺을 수 있는 모든 관계 중 가장 질기고 깊은 밑바닥 감성까지 끌어낼 수 있는 게 모녀관계"라며 "다양한 모녀관계를 통해 인간의 감성이 얼마나 따뜻하고 아름다울 수 있고, 상황이 안 좋을 때는 얼마나 추악하고 고통스러울 수 있는지를 진지하게 그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원작 드라마가 워낙 훌륭해서 리메이크하는데 큰 부담을 느꼈다. 기본적으로 원작이 가진 틀은 유지하되 한국인이 공감할 수 있는 풍부한 감성을 진하게 담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하며 "고통스럽지만 우리 사회에 존재하는 아동 학대 문제가 '마더'를 통해 한 번 더 사회적인 관심이 모이고 이런 일이 더이상 발생하지 않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보영은 극 중 친엄마에 버림 받은 혜나의 엄마가 되기로 결심한 선생님 '수진'으로 열연한다. 7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이혜영은 남편 없이 홀로 세 딸을 키운 여배우 '영신'으로 분한다. 고성희는 자신의 딸 혜나를 안전하게 키우지 못하는 친엄마 '자영' 역을 맡아 데뷔 이래 첫 엄마 연기에 도전한다.
이보영은 "아이를 낳고 보니 계속 아동 학대 기사들만 눈에 띄었다. 학대되고 방치된 아이들이 뉴스에 끊임없이 나왔을 때 작품을 선택했다"며 "이런 아이들에 더 관심을 가져야 한다는 이야기를 꼭 하고 싶었다. 단순히 시청률이 높을 것 같아 선택한 것이 아니라 책임감을 갖고 선택했다"고 말했다.

상처가 많고 엄마에게 버림받게 되는 8살 아이 '혜나' 역에는 4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허율이 캐스팅됐다.

김 PD는 "천사같은 천진난만함, 어른들에게는 찾을 수 없는 순수함을 가져야 했다. 그러면서 생각이 깊고 어른스러운 면도 필요했다. 이런 상반되는 두 가지를 한 몸에 지니는 게 굉장히 어렵다"며 "2개월에 걸쳐서 400여명의 아역을 만났고 그중 우리가 생각한 이미지에 가장 근접한 친구인 허율을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어린 아역배우인데 자극적이고 상처가 될 수 있는 어려운 캐릭터를 소화해야 하기에 주변에선 우려의 시선도 쏟아졌다.

이보영은 "어떤 아이가 연기하든 아직 몰라도 되는 세상까지 알게 된다. 아이가 충격을 받진 않을까, 아이에게 어떻게 설명해줘야 할까 걱정이 많았다"며 "율이가 학대받는 신을 찍은 후에 심리 상담도 받고 연기와 실제는 분리됐다는 것을 계속해서 이야기해주고 있다. 정신적으로 건강해서 연기로 잘 받아들이고 넘어가고 있다"고 했다.

정 작가는 "원영이나 조두순 사건에서 아이들이 가진 힘에 대해 사건을 생각했다. 아이들은 절대 지지 않았다"며 "혜나가 많은 어른들에게 힘들고 험한 일을 당했지만 끝까지 자기의 힘으로 이겨내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어려운 상황을 극복해내는 순간들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마더'는 '시카고 타자기', '공항가는 길'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김철규 PD와 영화 '아가씨'를 집필한 정서경 작가가 의기투합했으며 믿고보는 배우 이보영을 비롯해 이혜영, 고성희 등 탄탄한 라인업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오는 24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