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선미가 싸이의 '가시나' 패러디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다.

선미는 18일 서울 삼성동 라마다서울 호텔에서 신곡 '주인공'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지난해 열풍을 일으킨 '가시나' 이후 5개월 만에 발표하는 싱글 타이틀로, '가시나'의 프리퀄 곡이다.

이날 선미는 "작년 연말에 '가시나' 콜라보 무대가 많았다. 엄정화, 나르샤 선배님, 태민과 같이 무대를 꾸몄다"며 "가장 기억에 남는 건 싸이 선배님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영상을 찾아봤는데 싸이 선배님이 내 의상을 똑같이 입고 나왔더라. 마지막에 가슴에서 불꽃이 나와서 기억에 남는다. 워낙 많은 분들이 따라해주셔서 영상 찾아보는 재미가 있었다"고 밝혔다.

선미는 압도적인 퍼포먼스로 여성 솔로 아티스트의 독보적 위상을 재확인시킬 예정. 이날 오후 6시 '주인공' 발매와 동시에 Mnet '엠카운트다운'로 화려하게 컴백하고 본격 활동에 나선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