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한경DB

이명박 전 대통령의 '정치보복 성명서'를 강력하게 비판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이 측근들에게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말라"고 18일 지시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보고를 받은 이 전 대통령이 측근들에게 이같이 말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미 성명서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충분히 설명한 만큼 굳이 또다시 반박 입장을 내놓음으로써 현직 대통령과 추가적인 충돌을 야기할 필요는 없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은 전날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주장했고, 이에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참모들과의 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 측은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가운데 일부가 이 전 대통령의 부인 김윤옥 여사의 명품 구입 비용 등으로 사용됐다는 여권의 주장에 대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인 권양숙 여사 프레임으로 김 여사를 엮으려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았다. 다만 이 전 대통령 측근들은 이날 오전부터 대책회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