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보영이 18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tvN 새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 윤현기)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이보영, 허율, 이혜영, 고성희 등이 출연하는 '마더'는 상처받은 소녀를 구해내기 위해 그 소녀의 엄마가 되기로 한 여자의 이야기로 오는 24일 첫 방송 예정이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사진기자 변성현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