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의 전날 성명에 대해 18일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을 직접 거론하며 정치보복 운운한 데 대해 분노의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이 마치 청와대가 정치보복을 위해 검찰을 움직이는 것처럼 표현한 데 대해 이는 우리 정부에 대한 모욕이며 대한민국 대통령을 역임한 분으로서 말해서는 안 될 사법질서에 대한 부정이고 정치금도를 벗어나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청와대는 전날 이 전 대통령의 성명 발표에 "노코멘트"라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지만,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문 대통령이 직접 반박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더욱 힘을 받게 될 전망이며, 조만간 이 전 대통령이 검찰에 직접 출석하는 상황도 충분히 예상할 수 있게 됐다.

이 전 대통령은 전날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의혹 수사와 관련해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며 현 정부를 강하게 비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