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욱 금감원 비판

지상욱 금감원 비판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이 금감원 내부 가상화폐 투자 비리 의혹을 제기했다.

18일 지상욱 의원은 국회 정무의원회의 '가상통화 관련 현안보고'에 참석했다.

이날 지상욱 의원은 "금감원 직원이 가상화폐 투자를 한 뒤 정부 발표 직전에 매도했다는 첩보를 입수했다"고 주장했고, 최흥식 금감원장은 "해당 사실을 통보받아 조사 중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내부자 거래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정부가 개미의 등을 칠 수 있다”면서 “정부가 왔다갔다 하는 사이 개미는 등골이 휘고 그 와중에 정부는 투자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상욱 의원이 제기한 해당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금감원이 가상화폐 논란의 역풍을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