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볼루션 4위·리니지M 8위

사진=앱애니 제공

넷마블게임즈(131,0001,500 +1.16%)의 '리니지2: 레볼루션(레볼루션)'과 엔씨소프트(354,0006,000 -1.67%)의 '리니지M'이 지난해 전세계 매출 '톱10' 게임에 이름을 올렸다.

18일 시장조사업체 앱애니에 따르면 레볼루션은 지난해 양대 앱(응용프로그램) 장터 합산 매출 4위 게임으로 기록됐다. 리니지M은 8위를 차지했다.

특히 리니지M은 지난해 3분기 전세계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에서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한 앱으로도 선정되기도 했다.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넷마블과 엔씨소프트는 '리니지 형제' 흥행에 힘입어 매출 기준 각각 1위, 2위 게임사로 등극했다. 넥슨과 카카오, 게임빌이 뒤를 이었다.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매출을 올린 모바일게임은 중국 텐센트의 '왕자영요'였다. 이 게임은 국내에서 넷마블이 '펜타스톰 for kakao'로 서비스 중이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게임·엔터 분야를 취재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