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

금융감독원 직원이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정부의 대책발표 직전 매도해 차익을 챙긴 의혹이 제기됐다.

최흥식 금감원장은 18일 국회 정무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이 같은 의혹을 지적한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의 질문에 "(그런 사실을) 통보받아서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그런 직원이) 있기는 있느냐"는 지 의원의 거듭된 질문에 최 원장은 "네"라고 답했다.

이와 관련해 홍남기 국무조정실장도 "내부거래 관계는 제가 아는 한 공무원 1∼2명의 사례가 있어서 진상조사를 하도록 했고, 공무원에 대해선 가상통화 투자가 적절치 않다는 표현으로 해서 일단 투자를 자제했으면 좋겠다는 얘기를 전달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