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겸 가수 고장환이 배우 조인성에게 실수한 일화를 털어놨다.

지난 1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신과 함께인 줄’ 특집으로 김흥국, 박원순 서울시장, 김이나 작사가, 고장환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고장환은 조인성에 대해 "국군의 날에 함께 행사에 참여한 인연이 있다”며 “지금은 연락을 잘 안하는데 이유가 있다. 제가 실수를 했다. 방송에 나와 공개적으로 사과드려야 하나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조인성의 전화번호를 카드사 직원에게 본인 동의 없이 말해줬다고 밝혔다. 고장환은 “상위 5~10%에게만 만들어주는 VIP 카드를 만들 지인을 추천해달라는 부탁에 인성이 형 번호를 적었다”며 “‘이런 카드가 없을 테니 형이 고마워하겠지’라는 순수한 마음으로 그랬다. 대신 누가 알려줬냐고 물으면 제 얘기는 안했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 혹시나 빠져나갈 구멍은 있어야 하니까”라고 털어놨다.
하지만 조인성은 고장환이 자신의 번호를 적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고장환은 “형이 ‘혹시 내 번호 알려줬니’라고 하는데 나지막한 톤이 영화 ‘비열한 거리’ 대사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조인성이 “장환아, 우리 사이가 그 정도까진 아니잖아”라고 했다면서 이후 장문의 문자를 했는데 답이 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평소 조인성과 친분이 있는 차태현은 “실수한 것도 맞고 인성이가 굉장히 화난 것도 맞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