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헬로 인수시 업계 2위로 단숨에 올라
인수결정뒤에도 공정위 심사통과 관건 될 듯

LG유플러스(16,000150 -0.93%)가 CJ헬로 인수 추진설에 대해 공식 부인했다. 다만 케이블TV 인수를 검토중이라고 밝히면서 LG유플러스가 향후 업계 판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LG유플러스는 18일 CJ헬로 인수 추진설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으로 "케이블TV 인수와 관련해 특정 업체에 한정하지 않고 다각도로 검토중에 있다"며 "향후 구체적인 내용이 결정되는 시점에 재공시하겠다"고 밝혔다.

CJ헬로도 이날 최대주주 지분 매각 추진설을 공식 부인했다. CJ헬로는 "CJ헬로의 최대주주는 현재 당사의 지분 매각을 추진하고 있지 않다"고 공시했다.

LG유플러스의 케이블TV 인수설은 꾸준히 제기돼왔다. LG유플러스가 인수에 나설 경우 시장 판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LG유플러스는 작년 상반기 기준 점유율 10.42%, 가입자 317만명으로 인터넷TV(IPTV)시장 3위 사업자다. 따라서 LG유플러스가 종합유선방송 1위 사업자인 CJ헬로(점유율 12.97%, 385만명)를 인수할 경우 총 유료방송 시장 점유율 23.39%, 가입자수 725만명을 확보해, SK브로드밴드(13.49%, 415만명)를 제치고 2위에 올라서게 된다.

LG유플러스와 CJ헬로가 인수와 매각 추진을 공식적으로 부인했지만 가능성은 열려있다. CJ헬로 또한 유료방송 시장 경쟁 악화로 인해 매각을 꾸준히 모색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LG유플러스와 CJ헬로의 합병이 성사될지라도 공정거래위원회의 기업결합 심사 통과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CJ헬로(당시 CJ헬로비전)를 인수할 2016년 당시 경쟁제한을 이유로 공정위로부터 주식 취득 및 합병 금지 명령을 받았다.

정지수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LG유플러스와 CJ헬로의 인수가 성사될 경우 LG유플러스는 기존 유료방송 5위 사업자에서 SK브로드밴드를 제치고 단숨에 2위 사업자로 올라설 수 있다"며 "CJ헬로 가입자 중 경쟁사의 무선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가입자들을 결합으로 묶어 무선 점유율까지 확대할 수 있는 기회다"고 말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통신·IT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