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원 6명 구조…해경, 경비함정·항공기 동원 실종자 수색

18일 울산 앞바다에서 어선 2척이 충돌해 베트남인 선원 1명이 실종됐다.

울산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께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 간절곶 동쪽 37㎞ 해상에서 20t 자망어선 동진호(정자 선적)와 181t 선망 운반선 대진호(다대포 선적)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동진호에 타고 있던 베트남인 선원 A(40)씨가 바다에 빠져 실종됐다.

나머지 6명은 대진호에 의해 구조됐다.

신고를 받은 해경은 경비함정과 중앙구조특수단, 해경구조대, 남해청 헬기, 해경항공기를 사고 해역에 급파하고,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 등을 동원해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또 구조된 선원 중 1명이 발목 통증을 호소해 경비정을 이용해 동구 방어진항으로 이송했다.

또 충돌로 파손된 동진호에서 기름이 유출될 것에 대비해 에어 벤트(통기관)를 봉쇄하는 작업을 했다.

현재 동진호는 오른쪽 선수 쪽이 파손된 상태지만 침몰하지 않고 바다에 떠 있는 상태라고 해경은 설명했다.

해경은 양 선박 승선원들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