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KB금융지주가 사외이사들의 교체를 앞두고 이들에 대한 평가결과를 금융감독원에 허위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KB금융에 자체 점검을 지시했다.

18일 금감원에 따르면 KB금융은 지난해 말 사외이사 6명 가운데 2명의 교체 방침을 정했다. 이들은 오는 3월 임기가 만료된다.

금융회사는 금감원에 사외이사들의 활동을 정기적으로 공시하게 돼 있는데, KB금융은 이들의 평가결과를 금감원에 허위로 제출했다. 최하위를 받은 A 사외이사 대신 B 사외이사를 최하위로 보고한 것이다.

금융권에선 윤종규 KB금융 회장에 우호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B 사외이사가 최하위로 허위 보고되고, 이번에 중임(重任)하지 않게 된 점에 주목하고 있다.

지난 16일 열린 KB금융 사외이사추천위원회 회의에서 최영휘 이사회 의장과 이병남 이사, 김유니스경희 이사 등 3명이 연임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
다만 윤 회장이 자신에게 비우호적인 사외이사를 몰아내려 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 금감원 관계자는 "거기까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KB금융은 금감원에 제출한 사외이사 평가결과는 익명으로 처리했는데, 실무자의 구두 보고 때 실수가 있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KB금융 관계자는 "사외이사 평가는 교체를 위한 자료가 아니고 평소 활동에 대한 참고 자료"라며 이번 사안에 고의성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해당 실무자는 구두 보고 때의 업무 처리 미숙에 책임을 지고 직위 해제됐다"고 덧붙였다.

금감원은 "이사회 관련 사안을 허위 보고한 것은 쉽게 넘어갈 수 없는 사안"이라며 "KB금융에 자체적인 점검을 지시했고, 이를 어떻게 처리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