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뉴스 캡처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17일 이명박 전 대통령(MB)의 성명 발표 배경에 대해 "MB의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는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의 진술로 이 전 대통령이 급해진 것이며 게임은 끝났다"고 말했다.

한때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이었던 정 전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 출연해 검찰 수사의 핵심 단서를 쥐고 있는 것은 김희중 전 실장이라면서 "김 전 실장이 이 전 대통령을 국회의원 시절부터 보좌하고 돈 관리도 직접 해 온 인물로 MB의 '집사 중의 집사', '성골 집사'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구속된 김백준 전 기획관보다 더 돈 관리에 깊숙이 개입돼 있다는 것이다. 아직 김희중 전 실장에게는 구속영장이 청구되지 않았다. 정두언 전 의원은 이 점에도 주목했다.

정 전 의원은 "김희중 전 실장은 BBK, 다스, 국정원 특수활동비 의혹 등 MB의 모든 것을 알고 있다"면서 "돈은 김백준 주머니에서 나오는 게 아니라 김희중 주머니에서 다 나온다"고 말했다.
김 전 실장이 알고 있는 모든 걸 만약에 이야기를 했다면 엄청난 카드를 검찰이 쥐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정 전 의원은 "당연하다. 이미 게임 끝난 것"이라고 답했다.

김 전 실장이 이 전 대통령에게 불리한 진술을 했을 것이라는 관측의 근거에 대해 그는 '인간적 배신감' 때문이라고 판단했다.

김 전 실장이 2012년 저축은행에서 억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1년 정도 실형을 살았는데 이 일로 이 전 대통령에게서 내팽개쳐져 철저한 배신감을 느끼게 됐다는 것이다.

정 전 의원은 "구속기간 중 김희중 전 실장의 아내가 사망했는데, MB가 장례식장에 가기는커녕 조화도 안 보내는 등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 모습을 보였다"며 "저축은행 사건에 어쩔 수 없이 얽힌 측면이 있는데 그로서는 너무나 처절하게 배신감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