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이명박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관련해 입장을 발표했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오후 5시 30분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 수사는 모두 나를 목표로 한 것이다"라며 "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짜맞추기 수사로 나를 괴롭히지 말라"면서 "평창올림픽을 어렵게 유치한 만큼 국민 모두 단합해서 잘 치뤄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이 아니라 성명서를 낭독하는 방식으로 입장을 밝혔으며, 취재진의 질문은 받지 않았다.

한편, 다스 비자금 수사팀은 이날 IM 등 다스 협력업체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섰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