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청하가 서바이벌 도전자들에게 "결과에 연연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청하는 17일 오후 서울시 중구 명동 신세계 메사홀에서 두 번째 미니 앨범 '오프셋(Offset)'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진행했다.

데뷔 2년 차가 된 청하는 Mnet '프로듀스101' 출연 당시 비하인드를 밝혔다. 그는 "어떤 분이 뱅뱅 안무를 바꾸는 건 어떠냐고 하더라. 그때 '이게 좋다'고 당당하게 말했다"면서 "다행히 큰 사랑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청하는 "주변에서 정해주는 등급에 연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면서 "등급을 받더라도 내 자신이 그 등급이 되는 것은 아니다. 너무 주변에서 정해주는 결과에 연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청아의 타이틀곡 '롤러코스터'는 90년의 감성이 느껴지는 바이브와 현대적인 투스텝 리듬의 곡이다. 오늘(17일)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