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정세 여전히 복잡·민감…제재·압박, 상황 악화시킬 것"

중국 외교부가 자국을 배제한 채 열린 캐나다 밴쿠버에서의 '한반도 안보 및 안정에 관한 밴쿠버 외교장관회의'를 겨냥해 재차 비판을 쏟아내면서, 모두 남북대화에 힘을 보태야 하며 제재와 압박은 상황을 악화시킬 것이라고 17일 강조했다.

'
중국 외교부의 루캉(陸慷)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미국, 일본, 캐나다 등 20개국 외교장관들이 참가한 밴쿠버 회의 관련 질문이 나오자 이런 입장을 밝혔다.

루 대변인은 우선 "중국의 한반도 문제에 대한 입장은 변함이 없으며 한반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견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한반도 문제의 본질은 안전 문제이며, 대화를 통해 각국의 합리적인 안전 우려를 균형 있게 해결해야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이고 효과적인 해법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를 토대로 중국은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과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 병행)을 제의했으며 남북 양측이 대화와 접촉을 점진적으로 회복하고 있지만 한반도 정세는 여전히 복잡하고 민감하다"고 덧붙였다.

루 대변인은 이어 "이런 상황에서 각국이 현재 한반도의 (긴장) 완화 국면을 소중히 여겨야 하며 남북 양측의 개선 노력을 지지하는 데 힘을 보태야 한다"면서 "그동안 사실로 입증된 것처럼 압박과 제재는 상황을 반대로 만들 뿐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전날에 이어 밴쿠버 외교장관 회의를 겨냥해 "(한국전에 참전했던) 유엔군은 냉전 시대의 산물이고 시대와 맞지 않는다"면서 "미국과 캐나다가 유엔군의 명의로 회의를 소집한 것은 냉전적 사고로 국제사회에서 분열을 조장할 뿐"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는 한반도 문제를 적절히 해결 나가려는 노력을 훼손할 뿐만 아니라 한반도 문제의 중요 당사국이 참여하지 않는 상황에선 문제의 적절한 해결을 추진할 수 없다"며 "한반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채널은 6자 회담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라고 지적했다.

한국을 비롯한 미국, 캐나다 등 한국전 참전 동맹국 중심의 20개국 외교장관들은 이날 밴쿠버 회의에서 남북 대화를 지지하면서 북핵 문제에 대해선 "(기존의) 유엔 결의를 넘어서는 일방적 제재와 추가적인 외교 행동을 고려하는 데 합의했다"는 공동의장 요약문을 채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