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MB)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관련 입장 발표가 17일 오후 5시에서 5시 30분으로 연기됐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삼성동 사무실의 내부 준비 상황이 지연돼 시간을 30분 늦춘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이 아니라 성명서를 낭독하는 방식으로 입장을 밝힐 예정이며, 취재진의 질문은 받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