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급기밀' 박대익 役 김상경 인터뷰

김상경 인터뷰 / 사진 = 리틀빅픽쳐스 제공

배우 김상경이 예능에 출연하지 않는 이유를 밝혔다.

김상경은 17일 오후 서울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갖고 영화 '1급기밀'(감독 홍기선)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 및 근황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상경은 "말하는 것을 좋아해서 예능에 출연하면 나를 자꾸 부른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그는 예능에 출연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나를 보여주면 관객들이 연기에 집중을 못할까봐 그렇다"며 "새로운 인물을 연기하고 싶은데 웃긴 놈이 폼 잡는다고 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예능을 하겠다고 마음을 먹으면 고민을 정말 많이 하게 될 것 같다"며 "한 달 동안 여행을 떠나야 한다. 예능은 나갈 때마다 정말 힘들더라"고 말했다.

또 그는 "차태현에게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요즘은 관객들 수준이 높아져서 예능은 예능, 연기는 연기 따로 본다더라"며 "그래도 아직까지는 연기가 제일 재밌다. 다른 생각이 안 든다"고 밝혔다.

한편 '1급기밀'은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실화극으로, 방산비리와 관련된 실제 사건들을 모티브로 했다. 김상경, 김옥빈, 최무성, 최귀화 등이 출연하며, 오는 2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