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MB) 전 대통령은 17일 오후 4시30분에서 5시 사이에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한다.

이 전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발표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으로, 그만큼 이번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 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국가정보원이 재임 기간 청와대에 특수활동비를 상납했다는 검찰 수사 결과에 대해 강력하게 반발하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한 측근이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