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대 아이돌 특혜 논란, 면접 불참하고도 박사과정 최종합격
정용화 자필 사과문 SNS에 게재 "진심으로 사과"

'경희대 아이돌'은 정용화

'경희대 아이돌' 논란으로 도마위에 오른 정용화 측이 "부정입학 할 이유가 없었으나 대학의 권유로 입학했다"고 해명했다.

이는 국정농단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이화여대 부정입학으로 문제가 됐을 당시 한 얘기와 상당부분 비슷해 눈길을 끌고 있다.

당시 정유라는 "저는 학교를 안 가서 (입학 취소를) 당연히 인정한다. 전공이 뭔지도 모르겠다. 대학교에 가고 싶어 한 적이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정용화 소속사 FNC 측은 17일 공식입장을 통해 "정용화는 2016년 가을학기에 응용예술학과 박사과정에 지원했다가, 원서 기재 실수로 입학전형에서 불합격했다"면서 "해당학과의 박사과정 지원자가 부족하여 계속 정원미달이라 학교 측이 지속적으로 소속사에 정용화가 추가모집에 응시할 것을 권유하였고, 이에 따라 2017년 1월 대학원에 지원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정용화가 들어가기 어려운 과정을 특혜를 받아 부정하게 입학한 것도 아니고, 대중의 평판을 생명으로 삼고 있는 인기연예인으로서는 그럴 이유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6일 아이돌 그룹 멤버 정용화 씨와 경희대 교수 A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입건하고 경희대 대학원 행정실과 A교수의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정용화 사과문

경찰에 따르면 정 씨는 지난 2016년 경희대 일반대학원 박사과정 모집 면접시험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면접 점수 0점을 받았다. 하지만 최종합격 통보를 받았고 입학 직후 휴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