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통 뒤쪽 갈비뼈 3개 골절·외부 충격 정황
경찰 "사인 명확하지 않지만, 학대로 숨졌을 것으로 본다"

야산에 매장된 고준희양(5)이 '외부 충격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가 나왔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국과수는 정식 부검 감정서를 경찰에 전달, 준희양이 외부 충격으로 숨졌을 것으로 추정했다.

준희양 몸통 뒤쪽 갈비뼈 3개가 부러진 사실과 여러 차례 외부 압력이 가해진 정황 등을 근거로 들었다.

시신에서 항히스타민제 등 약물 성분도 검출됐지만, 사망과 직접 관련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부검 결과를 토대로 친아버지 고모(37)씨와 내연녀 이모(36)씨 폭행 때문에 준희양이 숨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의식불명이 될 정도로 준희양 건강이 악화했지만, 병원에 데려가지 않은 점도 경찰이 고씨와 이씨에게 적용한 아동학대치사 혐의를 뒷받침한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 부패 정도가 심해 사인을 명확히 말할 수는 없지만, 부검 결과를 보면 외부 압력 정황이 많아 부모 학대로 준희양이 숨졌을 것으로 본다"라고 밝혔다.

친부 고씨는 지난해 4월 초순 갑상선 기능 장애가 있는 준희양 발목을 수차례 밟아 몸을 가누기 힘든 상황에 빠트리고도 방치했고, 준희양이 숨지자 같은 달 26일 오전 2시께 동거녀 이씨 모친인 김모(62)씨와 함께 시신을 군산 한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로 구속됐다.

하지만 고씨와 이씨는 여전히 "준희를 때린 적은 있지만 죽이진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