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의 대표적인 '열일 배우' 강동원이 새로운 모습으로 관객을 만난다. 영화 '1987'에서 故 이한열 열사로 활약한 그가 이번엔 평범한 소시민으로 대중의 공감을 자아낸다.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작품이다. 강동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등 골든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았다.

17일 오전 서울 CGV 압구정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노 감독은 "엄청난 음모에 휘말린 주인공이 특별한 사람이 아니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평범한 시민이라는 점이 매력적이다. 그래서 관객들이 자신의 이야기처럼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인공이 느끼는 감정을 공감하고 잘 따라올 수 있도록 연출했다"며 "그 과정을 지켜보며 가족, 친구, 인생에 대해 한 번쯤 다시 생각해볼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제작했다"고 밝혔다.

강동원은 극 중 대통령 후보 암살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택배기사 김건우 역을 맡았다. 모든 증거가 자신을 범인으로 지목하는 상황에서 홀로 세상에 쫓기게 된 건우는 친구가 건넨 단서로 보이지 않는 조직과 맞선다.

또한 김성균, 김대명, 한효주는 건우의 친구들로, 김의성은 건우를 돕는 유일한 조력자인 전직 비밀요원 민씨로 열연했다.

강동원은 "촬영 처음부터 끝까지 뛰었다. 극 전체를 이끌고가는 인물이라 어떻게 해야 관객들이 덜 지루하실까 고민을 했다"며 "최대한 건우에 감정이입해서 느낄 수 있도록 연기하는 데에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노 감독은 "배우 이전에 굉장히 좋은 사람들을 만나 작업해 행복한 시간이었다"며 "우리 영화는 연기 앙상블이 매우 중요한데 배우들이 서로 배려하며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좋은 결과를 낸 것 같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위너 강승윤과 이하이의 목소리로 재탄생한 비틀즈의 '골든슬럼버'가 OST로 삽입됐으며 신해철 '그대에게', '힘을 내' 등도 영화에 흘러나온다.

노 감독은 "건우와 친구들의 가장 행복했던 시절을 비틀즈 음악에 담았다"며 "신해철의 노래는 그 곡들이 갖고 있는 추억, 정서가 우리 영화와 잘 맞을 것 같아 유족분들께 사용 허락을 구했다"고 밝혔다.

배우들은 "나약하고 불쌍한 강동원을 보는 재미가 쏠쏠할 것"이라며 "위기에 처한 평범한 남자의 표정, 강동원스럽지 않은 표정과 몸동작이 관전 포인트"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강동원은 "누구나 억울한 상황에 놓일 수 있다"며 "많은 억울한 일을 겪은 분들에게 조금이라도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하면서 이 영화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골든슬럼버'는 오는 2월 1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