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5년간 23조원 투자, 4만5천명 고용 약속…상생협력 계획도 밝혀
경기도 용인 현대차그룹 환경기술연구소서 간담회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화폐는 같은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경기도 현대차그룹 환경기술연구소에서 현대차 측과 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4차 산업혁명 기반 기술로서 블록체인이 물류·보안 등 산업 여러 분야 쓸 수 있어 균형 잡힌 시각으로 봐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가상화폐의 비이성적 투기 문제에 대해 정부가 합리적 규제 대책을 만드는 것은 너무나도 당연한 것"이라며 "대책은 국무조정실 중심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근 원화 강세에 대해서는 "환율은 시장을 잘 모니터링하고 있고 시장에 맡기는 것이 원칙"이라며 "급격한 변동이나 쏠림이 있으면 단호한 대응을 하겠다는 기본 원칙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현대차그룹은 정부에 5년간 23조 원의 투자와 4만5천 명의 고용을 약속하고 상생협력 관련 계획도 발표했다.

정부 측은 현대차로부터 친환경차 보조금 문제, 충전소 문제, 산업용 전기요금 문제 등에 대한 정책 관련 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김 부총리는 "진솔한 대화를 격의 없이 나눴고 우리도 있는 그대로를 말했다"며 "정부 측도 많은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벤처·중소·중견기업 뿐만 아니라 대기업도 혁신성장의 중요한 축"이라며 "정부는 규제 완화 등 신사업 분야에서 필요한 것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자동차 산업은 경제 플레이어들이 융합해야 하는 분야로 변화를 선도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며 "현대가 지금까지 신사업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 핵심적인 역할을 해준 것에 대해 감사하고 앞으로도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신산업 투자를 통한 혁신,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상생협력과 동반성장도 혁신성장의 중요한 요소"라며 "3·4차 협력업체에 최저임금 관련 문제가 있으면 신경을 써주시고 제도가 정착될 수 있도록 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공장 자동화 등으로 일자리가 줄어들 것이라고 하는데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며 "소프트웨어 코딩 등 새로운 분야에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새로운 협력사가 창출될 것이며 협력사가 새로운 기술 분야에 투자하고 더 많은 인력을 뽑도록 해 일자리가 늘어나는 선순환 구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저임금 지원과 관련해서도 "3·4차 협력사 등을 충분히 지원해서 어려움이 없도록 하는 방향으로 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김 부총리, 최수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신영선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정 부회장,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 우유철 현대제철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