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가상화폐 시세 폭락 비판 (사진=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김어준이 "가상화폐 시세 폭락이 정부 탓이냐"며 비판했다.

17일 방송된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어준은 "김동연 경제부총리가 거래소 폐쇄도 살아 있는 옵션이라 해 가상화폐 시사게 폭락했다"는 한 매체 기사를 언급했다.

이어 김어준은 "김 부총리 발언이 전세계 가상화폐 폭락의 원인이란 근거가 뭐냐"라며 "김 부총리 발언이 영향을 줬다 해도 정부 한마디에 전세계 가격이 몇시간 만에 20%가 흔들리면 그 자체가 비정상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폭락이라고 할게 아니라 거품이 빠진다고 해야 하는거 아니냐"고 덧붙였다.
또 그는 "실명제 탓에 신규 가입자가 늘지 않았다면 실명제 탓에 신규가입 안된다고 보도할게 아니라 실명제 덕에 투기 광풍이 진정된다고 해야 하는거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한 김어준은 "현재 한국 가상화폐 시장이 비정상이라는 걸 전제하지 않는 비트코인 관련 기사는 정부 탓이라 부추기는 정치적 의도를 가진 것이거나 기자 자신이 코인에 투자하고 있거나. 둘 중 하나다"라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