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강동원이 많은 인파 속에서 촬영한 소감을 밝혔다.

17일 오전 서울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노동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김의성, 김성균, 김대명이 참석했다.

이날 강동원은 광화문 폭파 장면에 대해 "우리가 전체 유동인구를 다 막아놓고 찍지 못하기 때문에 사람들과 섞여서 찍었다. 촬영 중이라고 얘길 안하고 찍으니까 갑자기 날 쳐다보고 놀라시더라. 그래서 계속 NG가 났다"고 밝혔다.
이어 "성신여대 앞에서 찍을 때는 인파 속에서 찍었다. 다른 분들 다 그냥 지나가시는데 나 혼자 일을 해서 창피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작품이다.

강동원, 김의성, 한효주, 김성균, 김대명 등 골든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은 '골든슬럼버'는 오는 2월 14일 개봉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 사진 = 최혁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