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가상화폐 가격이 폭락했네요.

A. 증시든 부동산 시장에서 쇼크, 패닉이 일어나는 건 예측하지 못한 일이 일어나는 겁니다. 그게 내가 어찌 손쓸수 없는 일이 일어날 때 특히 그런데요. 해외에서 일어나는 일이 국내에 영향을 미칠 때가 그렇고요. 해킹 같은 도난사태가 일어날 때도 그렇습니다. 이 두 가지를 잘 활용하면 가상화폐 광풍을 막을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일단 가상화폐시장에서 이 두 가지 악재가 겹쳤습니다. 하루 새 전세계적으로 다 떨어졌고요. 대부분의 가상화폐가 급락했죠. 비트코인은 20% 안팎으로 떨어졌습니다. 30%까지 떨어졌다가 낙폭을 줄어들고 있는데요. 미국에선 비트코인이 1만달러 선이 붕괴될 수 있을 정도였는데 1만1000달러선을 회복했습니다. 한국에서도 하루만에 20% 넘게 빠져 1400만원 1500만원선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게티 이미지 뱅크

Q. 구체적으로 어떤 일이 있었던가요.

A. 가장 큰 이유는 중국발 쇼크입니다. 중국은 이미 가상화폐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매매를 금지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개인 간에 P2P 거래를 하고 있죠. 그런데 이번에 개인간 거래를 할 수 있는 P2P 온라인 플랫폼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접근을 막겠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확 빠진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Q. ‘크라켄 서버 다운’ 사태라는 것도 있다는데 이건 뭔가요.

A. 크라켄은 미국 가상화폐 거래소인데요. 원 오브 뎀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세계 최대 선물거래소인 시카고선물거래소가 비트코인 선물 가격을 책정하는 그 기준을 제공하는 곳입니다. 일일 거래량으로 전 세계 5번째 정도 가상화폐 거래소입니다. 지난 11일 잠정적인 서버 다운 상태에 빠졌죠. 원래 2시간으로 예정됐던 서버 점검은 2일이 걸렸습니다. 지난 13일에서야 원상 복구됐습니다. 업그레이드 하기 위한 목적’으로 예정되었는데 이 과정에서 ‘알 수 없는 버그’가 발생했죠. 크라켄 측이 모든 거래 서비스와 인출을 중단하고 잠정적인 점검 지연에 들어간 거죠. 그러면서 일본의 마운트곡스 파산과 한국의 유빗 사태를 비교하며 비판적 기사가 나오면서 투자심리가 급랙했습니다.
Q. 이제 만성질환자도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고요.

A. 고혈압약 같은 약을 지속적으로 복용하고 있는 경증 만성질환자도 4월부터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됩니다. 4월부터 만성질환자와 유병력자에게 가입 문턱을 낮춘 '유병력자 실손의료보험' 상품 출시된다고 하네요. 이 상품은 수술이나 입원 등 치료 이력 심사 대상이 되는 기한을 5년에서 2년으로 줄였습니다. 기존 실손보험은 최근 5년간 치료 이력이나 암, 백혈병, 고혈압, 협심증, 심근경색, 뇌출혈·뇌경색, 당뇨병 등 10개 질병 발병 이력이 있는 경우에 보험 가입이 거절됐었는데요. 앞으로 이런 병력이 있더라도 최근 2년간 입원이나 수술을 받지 않았다면 실손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됩니다. 다만 암은 5년간 발병 이력을 보기로 했습니다. 암은 의학적으로도 5년간 관찰을 거친 뒤에야 완치 판정이 내려지기 때문입니다.

게티 이미지 뱅크

Q. 혈압약 먹어도 실손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된다는데 맞나요.

A. 가입 심사 및 보장 항목에서 '투약'이 제외됩니다. 기존엔 투약 여부가 가입 심사 항목에 포함돼 간단히 약만 먹는 경증 만성질환자들이 가입할 수 없었어요. 하지만 앞으론 혈압약, 갑상선항진증약 등을 복용하는 경우에도 가입할 수 있습니다.

Q. 보험료는 얼마나 더 비싸지는 거죠.

A. 일반 보험료보다 1만4000원 정도 더 비싸질 것으로 보입니다. 보험개발원에 따르면 유병력자 실손보험료는 50세 남성의 경우 3만4230원, 여성은 4만8920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인설 기자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