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하리수가 악플러들에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하리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악플 캡처 이미지를 게재했다.

그는 "일베에 올라온 얼마전 글과 댓글! 아주 참신하고 좋은 글들 잘 읽었고 본인들이 쓴 글에 대한 인격모독과 명예훼손 정신적인 피해 및 위자료 청구소송을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또 다른 글에서는 "아직 극소수만 보여드리는 거지만 자료는 넘치게 준비해뒀으니 웃는 얼굴로 보시죠. 죽이고 싶다고 하셨죠? 네 살해 협박도 있으시네요! 명예훼손 및 공갈죄 여러가지로 저와 대변하실 분들 조만간 뵙죠"라고 전했다.

이어 "저와 언쟁이 있던 분들 중 유일하게 김구라 오빠만 정식으로 사과하셨습니다. 구라 오빠를 걸고 넘어지는 분들 계신데 잘못 인정하시고 사과하는 분들이 계시던가요? 님들은 구라 오빠한테 뭐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니에요!"라는 글을 덧붙였다.

앞서 하리수에게 독설했던 김구라는 지난 2009년 SBS '절친노트'를 통해 사과한 바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