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현 상태로는 아동수당 전가구 지급 쉬워보이지 않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7일 '아동수당 전(全) 가구 지급' 입장을 밝혔다가 정치권의 반발을 불러온 것과 관련해 "국회 합의를 무시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고 진화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 장관은 최근 자신의 신년 기자회견 때 아동수당 발언이 논란을 불러일으킨 후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이런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박 장관은 우 원내대표에게 "국회의 뜻을 어기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가능하면 전 가구에 지급하면 좋겠다는 취지였다"며 "국회의 합의를 무시하고 추진하겠다는 뜻은 아니었다"고 말했다고 한다.

정부는 올해 예산안에 아동수당을 전 가구에 지급하는 안을 마련했지만, 국회 심사 과정에서 야당이 반대해 국회 본회의에서는 상위 10%를 뺀 90% 가구에 대해서만 지급하는 절충안이 통과됐다.

그러나 박 장관은 지난 10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전 가구 지급이라는 원안을 재추진하겠다고 밝혔고, 이에 대해 야당은 물론 여당 원내 수장인 우 원내대표도 "정부가 번복하겠다고 하면 국회에서는 앞으로 합의가 더 어려워질 것"이라며 불쾌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시 여야가 예산안 전체를 놓고 합의한 것이고 이는 국민 앞에서 한 약속이었다.

전체 합의안이 있기 때문에 그것(아동수당) 하나만 떼어서 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또 "현재 상태로라면 아동수당 전 가구 지급이 쉬워 보이지 않는다"고 전망했다.

다만 우 원내대표는 여야가 추후 논의 과정에서 자체적인 판단에 따라 새로운 합의를 도출할 가능성까지는 배제하지 않았다.

우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관련 법안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90%만 지급 시 수반되는 행정) 비용을 따져볼 것이고, 그 과정에서 100% 다 지급하자는 합의를 도출할 수도 있다"며 "이는 전적으로 국회에서 판단할 몫"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