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새시장 겨냥 …누적판매 10만 돌파

동부대우전자가 지난해 영국 캠핑카용 전자렌인지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2012년 시장에 첫 진출한 해부터 6년 연속 1위를 지키게 됐다.

동부대우전자는 영국에서 캠핑카 및 트레일러용 전자레인지 시장을 틈새시장으로 판단하고 2012년 맞춤형 제품을 개발, 판매를 시작했다. 베일리(Bailey), 엘디스(Elddis) 등 현지 주요 업체와의 파트너쉽을 통해 제품을 단독 공급했다.

동부대우전자는 첫해 누적판매 1만2000대를 기록한 이후 모델 라인업을 강화하고, 파트너사를 확대했다. 지난해 처음으로 연간 판매량 3만대를 돌파하면서 누적판매량 10만대를 달성했다.

첫 진출 시 캠핑카용 전자레인지 두 개의 모델을 선보인 동부대우전자는 이후 시장 성장에 맞추어 현재는 6개 모델을 운영중이다. 뿐만 아니라 2015년부터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통해 파트너사를 기존 2곳에서 데일 레져(Dale Leisure), 익스플로러(Explorer), 코치맨(Coachman) 등 8곳으로 늘렸다.
영국 캠핑 트레일러용 전자레인지 시장은 진출 첫해(2012년) 2만대 규모 였으나 지난해 약 3만7000대 규모로 성장했다. 동부대우전자는 매년 점유율 80%를 웃도는 점유율로 부동의 1위를 지켜오고 있다.

동부대우전자가 틈새시장 공략을 위해 출시한 캠핑 트레일러 맞춤형 전자레인지는 인테리어 기능과 내구성을 겸비한 스테인레스 스틸 소재에 트레일러 내부 맞춤형 디자인을 적용했다. 대기전력 차단 기능을 채용, 에너지 절감형 맞춤 제품들이다.

박충식 동부대우전자 영국법인장은 "전자레인지 틈새시장을 발굴, 맞춤형 전용 제품을 앞세워 6년 연속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