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측 17일 입장 밝힐 듯
이명박 전 대통령의 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국가정보원에서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로 17일 새벽 구속됐다.

오민석 서울중앙지방법원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 및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구속 사유를 밝혔다. 김 전 기획관은 국정원 예산 담당관 등으로부터 총 4억원 이상의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다. 그는 혐의를 전면 부인했으나 검찰은 김성호·원세훈 두 전직 국정원장 등 국정원 인사들에게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국정원 자금을 수수한 경위 및 사용처 등에 대해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의 관여 여부를 집중 추궁할 예정이어서 이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을 향한 수사가 진전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앞서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재직한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도 불법자금 수수 혐의로 구속했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오전 삼성동 사무실에서 참모들과 대응책을 논의하는 한편 입장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완 기자 kjw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