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아이돌이 면접시험에 응시하지 않고도 경희대 대학원 박사과정에 합격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SBS 8뉴스 보도 등에 따르면, 아이돌 그룹 멤버 A씨는 지난 2016년 10월 경희대 일반대학원 박사과정에 지원했다. 서류와 면접평가로 진행되는 입학전형상 면접 불참자는 0점 처리돼 A씨는 불합격했다. A씨는 약 두 달 뒤 추가모집 때 다시 지원했으나 역시 면접장에 나타나지 않았다. 그런데 이번에는 최종 합격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당시 학과장인 이 대학 이모 교수를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A씨가 면접에 미응시했는데도 합격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해 학교의 입학 행정 업무를 방해한 혐의다.
A씨 측은 이 교수의 권유로 대학원에 지원했으며 이 교수가 소속사 사무실을 찾아온 자리에서 “이게 면접”이라고 말해 면접에 불참했다고 해명했다. A씨는 입학 직후 휴학했다.

경찰은 이 교수의 사무실과 대학원 행정실을 압수수색해 입학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 A씨 외에도 연예인, 기업 대표 등이 면접을 치르지 않고 합격한 사례가 추가 확인될 경우 수사를 확대할 가능성도 있다.

경희대는 경찰 수사 결과가 나온 뒤 학교 차원 징계가 필요할 경우 절차에 따라 처리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주로 교육 분야를 취재합니다. 인터뷰 '김봉구의 소수의견'과 칼럼 '김봉구의 교육라운지' 시리즈를 연재 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