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진행됐지만 권력형 비리 없었어"
"재임 중 일어난 일의 최종책임은 나"

이명박 전 대통령은 17일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 측근을 향하는 검찰 수사에 대해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며 "참담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었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으므로 저는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며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하여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통령은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라며 검찰의 수사에 대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더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책임을) 나에게 물어라"라고 강조했다.

김소현 기자 ksh@hankyung.com
안녕하세요. 김소현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