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다스 관련 없다" 던 과거 진술 뒤집는 자수서 제출후 검찰조사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회사설립 당시 이 전 대통령의 관여가 있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다스 투자금 140억 회수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최근 김성우 전 다스 대표이사를 소환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이 직접 다스의 전신인 대부기공 설립에 관여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주 공장 부지 물색과 설비 구매, 자금 조달은 물론 임원 선임까지 주요 의사결정 과정에 당시 현대엔지니어링 사장이었던 이 전 대통령이 관여·개입했다는 것이다.

대기업 전문경영인이었던 이 전 대통령이 친형 명의 회사의 설립 과정에서 주요 의사결정에 관여했다는 진술이 곧바로 그가 실소유주임을 입증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김 전 사장의 진술 태도 변화로 다스 실소유주 의혹 관련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검찰은 이에앞서 김 전 사장과 권모 전 전무 등을 소환해 조사하는 과정에서 자수서를 제출받았다.
자수서에는 과거 특검 등 수사에서 다스의 실소유주 등과 관련해 잘못된 내용을 진술한 적이 있으며, 이번 검찰 수사에서는 사실을 말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사장은 2007∼2008년 검찰 및 특검 조사에서는 다스가 이 전 대통령과 무관한 회사라고 일관되게 진술했다.

다스는 1987년 대부기공으로 출발해 2003년 2월 현재 사명으로 변경했다.

이 전 대통령의 맏형인 이상은 회장과 이 전 대통령 처남인 고 김재정 대표가 초기 자본금을 조달하고 회사를 공동 소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최대주주는 이 회장이다.

김 전 사장은 참고인으로 몇 차례 조사를 받았으며 1996년부터 2008년까지 다스 공동대표를 지내기도 했다.

재무 분야 전문가인 그는 재직 시절 법인 인감을 관리하며 자금운용을 총괄했다.

현재 중앙지검은 이 전 대통령이 재임 시절인 2011년 정부기관을 동원해 다스의 BBK 투자금 회수를 챙기도록 했다는 의혹을 수사하면서 다스 실소유주 의혹도 함께 파헤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