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58위)이 상대의 기권으로 손쉽게 2회전 진출에 성공했다.
정현은 16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 위치한 멜버른 파크에서 열린 2018 호주 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1회전에서 미샤 즈베레프(독일·35위)에게 기권승을 따냈다. 1세트를 6-2로 승리한 뒤 2세트 4-1에서 상대의 기권으로 2회전 진출에 성공했다.

과거 즈베레프와 2번 맞붙어 모두 승리했던 정현은 이날 역시 쾌조의 흐름을 보였다. 1세트 즈베레프가 자신의 첫 서브 게임을 가져가자 정현이 균형을 맞췄고, 세 번째 게임에서 세 차례의 듀스 끝에 브레이크에 성공했다. 2-1로 앞선 정현은 자신의 서브 게임을 가져오며 리드를 이어갔고, 연속 브레이크로 4-1까지 점수를 벌렸다.

여섯 번째 게임에서는 3연속 범실을 기록하는 등 고전했으나 에이스로 위기 상황을 잘 넘겼다. 이후 일곱 번째 게임을 내줬으나 8번째 자신의 서브 게임을 따내면서 1세트를 마무리 했다.

2세트에는 1-1에서 즈베레프의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하며 2-1 역전에 성공했고, 이후 다섯 번째 즈베레프의 서브 게임을 연속해 브레이크 하며 주도권을 잡았다. 이 때 즈베레프가 기권을 선언했고, 정현은 체력을 아끼면서 손쉽게 2회전 진출에 성공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 ⓒAFPBBNews=News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